혁신포커스 표
제목 선제적 충전인프라 구축으로 수소사회 앞당긴다
담당기관 국토교통부 담당부서 도로운영과 발행일 2017-02-27 조회수 17
첨부파일 선제적 충전인프라 구축으로 수소사회 앞당긴다_보도자료.hwp 선제적 충전인프라 구축으로 수소사회 앞당긴다_보도자료.hwp SNS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인쇄 프린트
□ 2월 27일 발표한 「제11차 무역투자진흥회의」에서,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와 환경부(장관 조경규)는 친환경차의 보급 확산과 운행환경을 조성
   하기 위해,
 
    ㅇ 소관 추진대책으로 선제적 충전인프라 구축, 영업용 수소차에 대한 등록기준ㆍ차량연한 완화, 전기ㆍ수소차의 고속도로 통행료 감면 등을
        중점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1. 충전인프라 확충… 민간 투자를 활용하여 수소ㆍ전기차 충전과휴게기능을 융합한 복합휴게소(‘25년까지 200개소) 조성

    □ 앞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전기
수소차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미세먼지 저감 및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수소·가스(LPG,CNG)·전기차
        충전 및 휴게기능을 융합한 복합휴게소* 건설('25년까지 총 200개소)을 추진한다.
         * 1개소당 수소충전소 1기를 구축하고, 전기충전기도 병행 설치고속도로에 CNG 버스 충전소도 ’20년까지 6개소 이상 설치

        ㅇ 수요자 접근성을 높일 수 있도록 고속도로ㆍ국도ㆍ순환도로 등을 중심으로 배치하는 한편, 민간이 투자하여 복합충전소를 설치하고 상업
            시설 운영이익(30년)으로 투자자금을 회수*하도록 한다.
            * 민간사업자의 초과 운영이익은 수소산업 R&D에 재투자
 
        ㅇ 추진근거(도로법 등 관련법령 개정) 및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상반기 중 마련하고, '18년에 사업자 선정 및 구축사업을 착수할 예정이다.

2. 수소차 등록ㆍ안전 규제개선… 수소버스, 영업용 수소차 등록기준 완화, 사업용 수소차 차령 연장, 4.5톤 이상 수소차 안전기준 마련

    □ 수소차 활성화를 위해 영업용 수소차에 대한 등록기준ㆍ차량연한을 완화(~‘18.3)하고, 안전기준을 보완(~’18.6)한다.
 
        ① (등록기준) 운송사업용 수소버스 등록기준을 완화(16인승 이상 →13인승 이상)하고, 대여사업용 수소차에 등록 가중치*도 부여한다.
             * 대여사업용 자동차 등록기준 : 50대 이상(전기차는 1대당 1.67의 가중치 부여)
 
        ② (차량연한 등) 중고 수소차량을 영업용으로 전환할 때 차량연한을 연료전지 교환기준*으로 변경하고, 영업용 전기차에 적용되는 차량연한
            연장규정(2년)을 수소차까지 확대한다.
             * (현행) 승용차 1년, 승합차 3년 → (개선) 수소차는 연료전지 교환 후 1년


※ 자세한 내용은 첨부파일을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