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해설기사표
제목 유통 4.0 시대 대응해 글로벌 플랫폼화 추진
담당기관 KDI 담당부서 경제정보센터 발행일 2017-03-06 조회수 1645
첨부파일 경제정책해설-정종영.pdf 경제정책해설-정종영.pdf SNS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인쇄 프린트

· 나라경제 2017년 3월호
· 정종영 산업통상자원부 유통물류과장

인류의 역사가 시작된 이래 최초의 상품거래는 물물교환이었다. 이어 시장과 유통업체가 출현하면서 경제 효율성이 높아졌으며, 1990년대 말 인터넷과 전자상거래의 발달로 상품거래의 시공간적 한계를 극복하게 되는 유통 3.0 시대가 도래했다. 이어 최근에는 세계시장의 통합(국경의 붕괴)과 인공지능(AI), 빅데이터(big data) 등 기술혁신(유통산업 내, 산업 간 경계의 붕괴)을 통해 유통이 더 이상 국내에서의 상품거래 중개자가 아니라 세계시장을 대상으로 플랫폼 구조로 진화해 나가면서 생산과 소비에 대한 지식과 정보가 경쟁력과 수익의 원천인 유통 4.0 시대로 전환되고 있다.


예를 들면 세계적인 인터넷쇼핑몰인 아마존은 AI와 빅데이터를 적용한 음성인식 인공지능 비서인 알렉사(Alexa)를 통해 상품을 추천하는 서비스를 선보이고, 아마존고(Amazon go)라는 오프라인 매장을 열고 모션 트래킹(motion tracking)과 AI 기술을 적용해 소비자가 물건을 골라 나가면 자동으로 계산이 되는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베이 역시 페이스북과 연동해 채팅창을 통해 쇼핑을 도와주는 숍봇(Shopbot)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더불어 중국의 알리바바는 지난해 광군제에서 미국의 메이시스와 같은 세계적 백화점을 대상으로 가상현실(VR) 쇼핑몰을 선보였다.


물론 우리나라 유통업체들도 새로운 기술을 적용하는 등 노력을 하고 있지만, 투자 규모나 변화의 속도 측면에서 혁신을 선도하지 못하고 세계적 유통기업들을 따라가고 있는 단계다. 이에 따라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월 1일 유통업계 CEO 간담회에서 민관협력을 통해 국내 유통산업의 혁신을 추진하기 위한 전략을 수립해 발표했다.


상반기 중 유통·물류·IT·제조업체 간 융합 얼라이언스 구축

우리나라가 세계적인 유통 혁신의 흐름을 선도하기 위해서는 전통적인 유통을 벗어나는 사업구조의 혁신, 기술혁신을 통한 플랫폼 사업자로의 전환, 세계시장에 대한 지배력 강화 등 세 가지 측면에서 근본적인 변화가 필요하다.


첫째, 온·오프라인을 포함한 유통산업 내 또는 유통·물류·제조 등 다른 산업과의 융합을 통한 사업구조 혁신과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창출을 위해 제도적 기반을 조성할 계획이다. 상반기 중에 유통·물류·IT·제조업체 간 융합 얼라이언스를 구축해 공동 기술개발, 표준화, 제도개선 등의 과제를 도출해 민관협력으로 추진한다. 또한 유통업체가 기술기반 스타트업과 벤처기업 등을 인수해 사업구조를 혁신할 수 있도록「기업활력 제고를 위한 특별법」 과 3천억원 규모의 신산업펀드를 활용해 지원한다. 유통의 변화를 반영하고 융합을 촉진할 수 있도록 「유통산업발전법」 도 재정비할 계획이다. 더불어 개인정보·상품정보의 보호와 활용 간 균형을 위한 제도개선도 모색하고, 업종 간 융합 및 사업구조 혁신을 저해하는 규제에 대해서는 무역투자회의 등을 통해 합리적으로 개선해나가겠다.


둘째, 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VR, 증강현실(AR) 등에 기반한 유통 혁신을 지원하기 위해 유통에 대한 기술개발 투자와 실증사업을 통한 시장조성을 촉진한다. 우선 향후 5년간 150억원을 투자해 유통 부문에 대한 기술개발 지원을 시작한다. 새로운 유통채널로 전망되는 VR 쇼핑에 대한 경제성과 수용성이 제고되도록 유통업계와 공동으로 9월 말 시작될 코리아세일페스타 때에 VR 쇼핑몰을 통해 상품을 판매할 계획이다. 또한 드론을 활용한 물품배송시스템 구축사업도 추진 중이며, 상품정보 메타 DB 등 유통업계가 공동으로 사용할 민간표준도 개발·보급해나갈 예정이다.


200억원 규모의 중소 전자상거래 수출 전용자금 신설

셋째, 우리 유통산업이 세계시장 지배력을 강화해 글로벌 플랫폼으로 진화해나가도록 적극 지원한다. 온라인을 통한 B2C(business to consumer) 수출, 즉 역직구가 2016년 2조3천억원으로 수입인 온라인 직구거래 1조9천억원을 처음 넘어선 가운데, 2017년에는 온라인 B2C 수출이 3조원 이상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이러한 기회를 적극 활용하고자 WTO 전자상거래 규범 제정을 통해 주문부터 결제·배송 등 단계별 장애요인을 제거하는 데 선도적 역할을 할 계획이다. 또한 EU의 디지털 싱글마켓과 같이 양자 간 또는 지역 간 전자상거래 협력을 확대해나간다. 또한 코트라 등을 통해 온라인 B2C 수출기업에 대해 아마존·알리바바 등에 입점부터 마케팅·물류까지 통합지원하고, 200억원 규모의 중소 전자상거래 수출 전용자금도 신설해 지원한다.


온라인 수출뿐 아니라 유통업체들의 해외 직접진출도 다방면에 걸쳐 지원한다. 2016년 말 기준 백화점, 대형마트, 홈쇼핑 등 11개 유통업체들이 14개국에 진출해 231개 매장을 운영 중이며, 연매출 10조원을 넘어서고 있다. 지난 10여년간 중국 등에서 경험한 시행착오를 토대로 개도국에 성공적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한·인도 CEPA(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 등 양자 간 FTA를 통해 투자제한과 불리한 규제완화를 적극 개선해나갈 계획이다. 또한 현지화 과정에서 필요한 M&A 지원을 위해 외국환 평형기금을 통해 조성된 50억달러, 수출입은행과 무역보험공사의 해외투자지원자금과 해외투자보험 등의 금융지원도 적극 활용하도록 하겠다. 아울러 해외진출 유통업체들을 1분기까지 전문무역상사로 지정해 우리 상품의 해외시장 진출이 활성화되도록 한다.


세계시장의 통합과 기술혁신을 통한 유통의 근본적인 변화는 우리 유통산업에 위기이자 기회다. 위기라고 하는 이유는 아마존, 알리바바 등 외국 글로벌 유통기업들이 혁신을 선도하고 있다는 점에서다. 1997년 유통시장이 개방되고 월마트, 까르푸 등 외국계 대형 할인점이 우리 시장에 진출했을 때는 입지, 상품조달, 소비문화 등이 보호막이 돼 국내 유통업체들이 경쟁에서 이길 수 있었다. 하지만 시장통합과 기술혁신에 의해 과거의 보호막이 없어지고 있기 때문에 우리가 대응을 잘못할 경우 글로벌 유통 플랫폼에 유통산업뿐 아니라 제조업마저 종속될 위험이 있다.


반면 기회라고 하는 이유는 유통산업의 혁신이 아직 초기단계이기 때문에 우리가 산업을 선도할 기회가 열려있다는 점에서다. 이를 위해 정부 지원도 필요하지만 보다 중요한 것은 민간기업인 유통업체들의 적극적인 투자와 혁신 노력이다. 경제나 산업의 역사를 보면 초기 시장을 선점하는 쪽에서 생산, 소비, 수익 배분구조를 결정해왔다. 유통의 흐름이 바뀌는 이 시기에 민관이 함께 노력해 유통산업의 혁신을 선도하고 반도체처럼 우리 경제를 먹여 살릴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발전시켜야 할 것이다.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