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News표
제목 RCEP을 통한 비관세조치 체계적 대응 추진
담당기관 산업통상자원부 담당부서 FTA상품과 발행일 2017-04-22 조회수 396
첨부파일 RCEP을 통한 비관세조치 체계적 대응 추진_보도자료.hwp RCEP을 통한 비관세조치 체계적 대응 추진_보도자료.hwp SNS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인쇄 프린트
□ 우리 對세계 수출의 절반(49.5%)을 차지하고 있는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이하 RCEP) 국가들의 주요 비관세조치 해소를 위한 정부 차원의
    노력이 한층 가속화될 전망임.
 
    ㅇ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주형환)는 4.21(금) 유명희 FTA 교섭관 주재로 식품·화장품·전기전자·자동차 등 주요 업계가 참여하는 간담회를 개최하고
        RCEP 내 비관세조치(NTM) 대응 방안에 대한 의견을 수렴함.
         * 업계 간담회 개요
           - 일시/장소: ‘17.4.21(금) 15:00~17:00, 코엑스 회의장
           - 참석자: 산업부 FTA교섭관(주재), FTA상품과, CJ제일제당, ㈜농심, 현대자동차, 한국GM, 삼성전자 등 5개 기업, 대한화장품협회, 한국식품
             산업협회, 한국외식산업협회,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 한국전지산업협회, 한국전선공업협동조합, 한국철강협회,
             한국섬유산업연합회 등 9개 협회, 대한민국산업현장교수, 무역협회ㆍKOTRA 등
 
□ RCEP은 성장잠재력이 높은 유망시장인 아세안 10개국과 인도 등을 포함, 총 16개국*이 참여하고 있는 아태 지역 최대 메가 FTA로서
     * 아세안 10개국, 한, 중, 일, 호주, 뉴질랜드, 인도 (세계인구 50%, 세계 GDP 30% 차지)
 
    ㅇ RCEP 협상에서 비관세조치 대응 방안이 마련될 경우 우리 기업들의 수출 애로 해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됨.
 
□ 금번 간담회에서는 우리 기업의 RCEP 역내 시장 진출과 관련 업계 애로사항 및 대응방안에 대한 활발한 토론이 이루어짐.
 
    ㅇ 업계들은 주로 식품, 화장품 등 생활소비재 및 의료기기 등 분야에서 까다로운 통관절차, 자의적 품목 분류, 인허가 및 등록 애로, 차별적 조세
        제도, 검역 및 기술인증 등을 주요 비관세장벽으로 제기하였으며,
 
    ㅇ 정부는 RCEP 참여국간 비관세조치 대응 메커니즘 도입 필요성을 인식하고 관련 논의가 진행 중이라는 점을 설명하였으며, 비관세조치 해소 
        방안에 대한 업계 및 수출유관기관의 의견을 청취하였음.


※ 자세한 내용은 첨부파일을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목록보기